소통과 화합으로 신뢰받는 열린의회